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선판에 뛰어든 오바마 “힐러리 중심으로 뭉쳐야”(종합)

최종수정 2016.03.21 07:21 기사입력 2016.03.18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드디어 ‘힐러리 클린턴 지지’ 입장을 드러냈다. ‘힐러리 대통령 만들기’에도 적극 뛰어들 태세다. 향후 민주당 경선은 물론 본선에도 ‘오바마 변수’가 크게 작용할 전망이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오바마 대통령이 민주당 후원자들에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1일 텍사스에서 열린 후원자 간담회에서 취재진이 퇴장하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상대로 벌여온 선거 운동이 이제 거의 종착점에 다다랐다”면서 “이제 클린턴 전 장관을 위해 뭉칠 때"라고 당부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진정성과 보수화 우려로 지지를 미루고 있는 당내 강경그룹을 의식, “그같은 우려가 다소 과장돼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무엇보다 도널드 트럼프를 내세운 공화당의 백악관 입성을 막기 위해서라도 “힐러리를 중심으로 힘을 모아여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지지자에게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클린턴 전 장관에 힘을 실어 조기에 대선 경선을 마무리 지으려는 민주당 주류의 노력에 화룡정점을 찍은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여기게 그치지 않고 향후 대선 본선에 적극 개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11월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해 정권을 계승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P는 "오바마 대통령은 클린턴 전 장관이 당 대선후보에 지명되면 그녀를 위해 선거 운동에 나설 예정"이라며 "지난 수십 년간 선거 운동에 가장 적극적인 현직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이 심혈을 기울여온 건강 보험 개혁(오바마 케어)과 이민 개혁, 총기 규제, 이란 핵합의 등 각종 업적을 계승·발전하기 위해선 이를 지지하는 민주당 후보가 정권을 승계해야한다는 강한 의지를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백악관은 공화당의 유력주자인 트럼프가 대선 본선에 승리할 경우 오바마 대통령의 8년 업적은 일시에 매도되고 물거품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50%를 넘나드는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고 민주당 지지층을 결속시킬 힘을 지니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이 공화당 후보 때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설 경우 그 파장은 무시하기 힘들 전망이다 .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