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탈당’ 진영 “쓰라린 보복 안겨줬다”

최종수정 2016.03.17 15:47 기사입력 2016.03.17 15:46

댓글쓰기

새누리당 비박계 중진 진영 의원(3선·서울 용산)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 사진 = 연합뉴스

새누리당 비박계 중진 진영 의원(3선·서울 용산)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새누리당 20대 총선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비박계 중진 진영 의원(3선·서울 용산)이 17일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오후 2시30분 진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회견을 열어 '아픔으로 쓴 탈당 성명서'를 읽어 내려갔다.

진영 의원은 “저는 이제 20년 간 열정적으로 몸담았던 새누리당을 떠나려고 한다”며 “오직 국민 편에서 일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 했던 지난날의 저의 선택이 오늘 저에게 이처럼 쓰라린 보복을 안겨줬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민주발전, 복지국가, 미래번영을 함께 이룩하려 했던 새누리당 동지 여러분의 뜨거운 마음은 항상 잊지 않고 간직 하겠다”며 “많은 격려를 해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진 의원은 “재심 요청은 할 생각이 없다. 의미가 없을 거 같다. 그래서 탈당 한다”라며 “탈당계는 바로 서울시당에 제출할 것”이라고 탈당 의사를 밝혔다.

또 진 의원은 “고민 중인 무소속 출마는 주민들과 상의해서 결정할 것”이라며 지역구인 용산을 떠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앞서 진 의원은 지난 15일 지역구가 여성 우선추천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컷오프 됐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