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스원, SECON 2016에서 첨단 안심솔루션 선보여

최종수정 2018.09.10 00:30 기사입력 2016.03.16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종합 안심솔루션 기업 에스원(사장 육현표)은 16일부터 3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6 세계보안엑스포(SECON)'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에스원은 '종합 안심솔루션으로 언제나 안심, 에스원'이라는 슬로건 아래, 일상 생활에 안전과 안심을 제공하는 첨단 보안 상품들을 소개했다.

전시공간은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정부기관과 기업에 특화된 'Total Zone',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Trust Zone', 그리고 일반 가정과 개인을 위한 'Smart Zone' 등 3개 테마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각 테마별로 시연 및 체험 공간을 마련해 관람객들이 직접 보안상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 눈길을 끌었다.

'Total Zone'에서는 고위험 사업장의 이상상황을 분석하고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환경용 SVMS(Smart Video Management System)'의 복장규정 위반, 방독면 미착용, SOS 제스처 등 영상분석 알고리즘을 시연했다.

출입자의 얼굴과 출입카드의 정보를 이중으로 확인하는 '복합인증 출입솔루션'은 관람객이 직접 출입카드로 스피드 게이트를 통과하며 얼굴인증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또 부동산종합서비스 '블루에셋'은 빌딩과 플랜트 모형을 설치해 각 상황에 따라 건물의 각종 설비들과 CCTV 등 보안시스템이 유기적으로 작동하는 모습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터널ㆍ교량 내에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사전에 감지하고 조치하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터널 유고시스템', 첨단 군사용 레이더 기술을 적용한 '펜스형 레이더센서'와 GOP 과학화 경계시스템에 적용된 '광망시스템'이 전시됐다.

'Trust Zone'에서는 유무선 복합 보안시스템 '세콤듀얼'과 기어S2를 연동해 선보였다.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보안 카드 대신 기어S2와 스마트폰으로도 보안시스템을 제어, 출입이 가능해졌으며, 관람객도 직접 체험이 가능하다.

또한 실시간으로 차량의 운행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차량운행관리 서비스 'UVIS'와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을 결합한 융합보안상품도 전시됐다.

'Smart Zone'에서는 군사용 레이더 기술을 활용해 감지거리와 폭을 설정할 수 UWB감지기를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UWB감지기에 일정 거리를 설정해 놓고 누군가 해당 영역에 침입할 경우 CCTV가 자동으로 작동해 침입자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IoT기술을 접목해 조명/가스 조절 등 생활편의서비스를 제공하는 홈시큐리티 시스템 '세콤홈블랙박스'와 기존의 위치확인, 긴급출동 서비스 외에 안심존 서비스, 굿모닝 알림 서비스 등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한 안심폰도 선보였다.

사광호 에스원 기획팀장은 "이번 전시회는 각 상황에 적합한 영상, 출입관리, IoT 등 에스원의 다양한 종합 안심솔루션을 선보인 것인 특징"이라며 "에스원이 종합 안심솔루션 회사로서 위상을 확립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