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韓 경제 이상신호…마이너스 지표 늘어"

최종수정 2016.03.06 11:00 기사입력 2016.03.0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최근 한국경제의 부진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수출·소비 등 각 분야에서 최소 5년 이상 하락세가 지속돼온 결과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요 경제분야의 지표를 분석한 결과 "현재 우리 경제는 구조적 장기 침체로 인해 경제 기반이 무너지고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이는 산업·수출·거시 등 주요 경제지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첫번째 지표는 노동생산성 증감률이다. 2010년 1분기 20.4%까지 올랐던 노동생산성 증가율은 2012년 4분기 1.2%를 기록한 이후 마이너스대로 하락했다. 이후 지난해 3분기까지 11분기 연속 0% 이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반면 임금은 같은 기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전경련은 "생산성과 보상의 미스매치로 기업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전경련 "韓 경제 이상신호…마이너스 지표 늘어"

제조업 평균가동률 또한 2011년 80.5%를 기록한 이래 4년 연속 하락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74.2%까지 떨어져, 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67.6%)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74.4% 보다 낮은 수치로 내외부의 경제적 충격이 없었음에도 우리경제의 버팀목이 돼 온 제조업의 기반이 무너지고 있다는 얘기다. 상장기업의 매출액은 2014년 이후 마이너스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대기업의 하락세는 더욱 커 2014년 2분기 이후 6분기 연속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 중이다.

수출도 양적, 질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양적 지표는 최근 14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며 역대 최장기간 마이너스 기록을 세우고 있다. 질적 수준을 나타내는 수출단가 역시 2011년 8월 108.4(100 기준)를 기록한 이후 지속 하락해 올 1월 77.8로 집계됐다. 이는 1988년 통계 산정 이래 최저치다.
국내총생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민간소비 역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007년 5.1%의 성장률을 보이던 소비 지표는 2012년 이후 2% 전후의 증가율에 그치고 있다. 민간소비를 약 3개월 선행하는 소비자심리지수 역시 2014년 1월 109를 기록한 이후 지속 하락해 올 2월에는 98을 기록했다.

상황이 어렵다 보니 투자는 계속 줄고 있다. 국내총투자율은 설비투자 감소 등으로 2012년 2월 이후 30%를 넘지 못하고 있다. 이 밖에 올해를 정점으로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인구 감소 역시 한국경제의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는 이상 신호라는 분석이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노동개혁 등 구조개혁과 함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리 경제 재도약을 위해서는 새로운 시장 창출이 시급, 기업의 노력 뿐 아니라 정부 차원의 선도적인 공급정책 시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