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력 신산업 해외진출 협의체 출범

최종수정 2016.02.25 06:00 기사입력 2016.02.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25일 서울 삼성동 오크우드호텔에서 한국전력 등 공기업, 민간기업,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전력 신(新)산업 해외진출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에너지 신산업의 핵심인 전력분야 신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기업간 최초의 협업 채널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협의체 운영을 통해 지역별, 국가별로 차별화된 진출 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기업 수요조사, 국제개발은행 프로젝트, 국제시장 발주정보 등을 바탕으로 현지 제도, 파이낸싱 여건 등을 분석해 유망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프로젝트별 최적의 경쟁력 가진 기업들로 한국 컨소시엄(팀 코리아)을 구성해 금융지원을 결합하는 방식이다.

해외협력 측면에서도 국제개발은행 및 해외 발주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한국기업과 한국 프로젝트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또 중소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시장조사 지원을 확대하고, KOTRA의 해외시장 정보를 협의체 참여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우태희 차관은 "전력 신산업은 신재생에너지, ESS, AMI, 전기차 등 다양한 구성요소들이 스마트그리드 등의 플랫폼과 유기적으로 결합, 운영되는 시스템 산업으로서, 최근 다양한 기술이 등장하고 투자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다만 우리기업의 해외진출 과정에서 대기업 위주의 단품수출, 중소기업의 경험부족, 기업간 협업채널 미비는 보완해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