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아베 전화통화…안보리와 별도의 대북제재 마련 논의

최종수정 2016.02.09 13:11 기사입력 2016.02.09 13:11

댓글쓰기

(사진제공 : 청와대)

(사진제공 : 청와대)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작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 관련 평가 및 향후 대응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양 정상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 북한이 핵실험에 이어 금번 발사를 강행한 것은 국제평화와 안정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도록 최대한 강력하고 실효적인 내용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유엔 안보리 결의와는 별도로 양자 및 다자 차원에서 다양한 제재 조치를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했고, 아베 총리도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의 제재와는 별도로 일본 정부의 독자 제재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