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 빌라 옥상에 '삐라' 3만여장 와르르…물탱크 파손

최종수정 2016.02.02 10:19 기사입력 2016.02.02 10:19

댓글쓰기

수거된 대남전단. 사진=연합뉴스

수거된 대남전단.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기도 수원의 한 빌라 옥상에 대남전단(삐라)이 무더기로 떨어져 경찰이 수거했다.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2일 오전 2시 43분께 "삐라가 무더기로 떨어졌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장안구 연무동의 4층짜리 빌라 옥상에서 3만여장의 삐라를 수거했다.
수거된 대남전단은 3종류로, 명함 2장 크기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을 홍보하는 문구를 담고 있다.

경찰은 또 삐라가 떨어진 옥상을 살피던 중 플라스틱 물탱크 일부가 파손돼 흘러나온 물이 얼어붙은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물탱크 옆에서 삐라를 담고 있던 것으로 보이는 비닐이 함께 발견된 점으로 미뤄 삐라가 공중에서 떨어지며 물탱크를 파손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