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찬민 용인시장 "신분당선 연장선은 교통혁명"

최종수정 2016.01.29 15:45 기사입력 2016.01.29 15:45

댓글쓰기

정찬민 용인시장

정찬민 용인시장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정찬민 용인시장이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을 교통혁명에 비유했다.

정 시장은 5년여의 대공사를 마치고 29일 운행을 시작한 신분당선 연장선(정자~광교, 13.8㎞) 개통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정 시장은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은 급속한 도시개발로 교통혼잡을 겪고 있는 수지지역을 관통함으로써 용인시에 교통혁명과도 같은 매우 뜻 깊고 역사적인 선물을 줬다"며 "앞으로 용인시가 사람과 철도중심 친환경 교통도시로 거듭나는 데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신분당선 연장선은 총 6개 전철역 가운데 동천역, 수지구청역, 성복역, 상현역 등 모두 4개역이 용인에 위치한다. 첫 열차는 5시30분에 출발하며 출·퇴근 시 5분마다, 평시 시 8분마다 운행된다.

수지지역에서는 강남역까지 20분대에 도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수지주민 30여만명의 교통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개통식에 참석한 수지지역 한 시민은 "매일 아침 추위에 떨고 광역버스에 탑승하더라도 입석으로 출근하기 일쑤였다"며 "전철이 개통되면 강남역까지 20분대에 도착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해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강호인 국토교통부장관을 비롯해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등 정ㆍ관계 인사, 공사관계자,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