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30대 그룹…덩치 클수록 고용증가율↑

최종수정 2016.01.27 08:53 기사입력 2016.01.27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원규 기자] 국내 30대 그룹의 최근 5년간 고용증가율이 늘었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계열사 243곳을 대상으로 지난 5년간 고용증가율을 조사한 결과 2010년 총 84만1674명에서 지난해 9월 말 98만6231명으로 17.2%(14만4557명) 늘었다. 30대 그룹 중 사업보고서를 내지 않는 부영과 소속 그룹이 바뀐 대우건설은 제외했다.
고용증가율은 덩치 큰 그룹일수록 더 높았다. 삼성, 현대차 , SK , LG , 롯데, 등 5대 그룹의 고용증가율은 21.1%에 달했고, POSCO , GS , 한국조선해양 , 한진 , 한화 를 포함한 10대 그룹도 18.5%를 기록했다. 대기업 그룹의 고용 증가율이 국내 전체 법인의 고용증가율을 크게 상회한 셈이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국내 전체 기업의 종사자 수는 2010년 1382만 명에서 2014년 1566만 명으로 13.3%(184만 명)인 반면 같은 기간 30대 그룹의 고용증가율은 20.7%로 7.4%포인트 높았다.

고용증가를 주도한 곳은 신세계 , 현대백화점 , CJ 등 내수 및 서비스업 중심 그룹들이었다.
고용을 가장 크게 늘린 신세계는 직원 수가 2010년말 1만8610명에서 2015년 9월말 4만901명으로 2배 이상(119.8%) 늘었다. 같은기간 계열사도 5개에서 9개로 2배 가까이 뛰었다.

현대백화점 고용 인원도 4800명에서 69.9% 늘어난 8200명, CJ는 1만2000명에서 1만9000명으로 55% 늘었다. 현대백화점 계열사는 5개에서 6개로 1개 늘었고, CJ는 14개에서 10개로 4개가 줄었다.

고용증가율 2위를 기록한 SK도 2만5467명에서 5만2844명으로 2배 이상(107.5%) 뛰었다. 계열사 수도 22개에서 30개로 늘었다. 한화는 46.9%로 5위를 기록했고 계열사도 8개에서 11개로 3개 늘렸다.

'톱5' 중 계열사가 늘어나지 않으면서 고용을 늘린 곳은 CJ가 유일했다. 특히 톱5' 중 SK, 한화, CJ 등 3개 그룹은 총수 공백 상황에서도 고용 인원을 크게 늘려 눈길을 끌었다.

대림(29.3%), 현대차(27%), 롯데(20.7%), 대우조선해양 (19.9%), 효성 (18.3%) 등도 '톱10'에 들었다.

이어 LG (17.1%), 영풍 (14.7), POSCO(12.3%)가 10%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S-Oil (9.3%), 삼성(8.5%), OCI (8.4%), 한진 (5.1%), LS (2.0%), KCC · 한국조선해양 (1.0%), 두산 0.4%) 등은 거의 제자리 걸음이었다.

반대로 지난 5년간 고용이 줄어든 그룹은 7개였다. 2010년 2만6000명이던 금호아시아나의 고용 인원은 2015년 1만8000명으로 무려 31.9%나 줄었다. DB (-23.4%)와 현대(-21.5%)도 직원 수를 20% 이상 감축했다. 금호아시아나는 대우건설 , CJ대한통운 등을 매각했고 동부와 현대는 각각 KG동부제철 과 현대로지스틱스(구 현대로지엠)가 계열사에서 빠지면서 인원이 줄었다.

이 외에 GS (-17.6%), 미래에셋(-9.0%), KT (-7.7%), 동국제강 (-7.5%)의 직원수도 일제히 감소했다.


김원규 기자 wkk091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