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양시 '주거급여' 지원기준 조정

최종수정 2016.01.19 12:12 기사입력 2016.01.19 12: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고양)=이영규 기자] 경기도 고양시가 올해 저소득 주거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주거급여 대상자 선정 기준액을 지난해보다 4% 올리기로 했다. 또 임차가구의 기준임대료도 2.2% 인상한다.

이에 따라 고양지역 4인 가구 기준 주거급여 선정 기준액은 월 182만원에서 189만원으로, 임차급여를 지원하는 기준임대료는 27만원에서 27만6000원으로 조정된다.
또 주택개량이 필요한 자가주택 거주 수급자 가구에 지원하는 수선 유지급여도 전년도 21가구에서 45가구로 2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고양시는 맞춤형 개별급여가 처음 시행된 지난해 9223가구에 대해 113억원을 주거 급여로 지원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적극적인 홍보활동 등으로 기초생활보장제도 개편전보다 1195가구가 증가해 주거가 불안정한 저소득층의 주거안정 및 주거수준 향상에 크게 이바지 했다는 게 고양시의 설명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올해 주거급여 수급자 선정기준 및 지급 기준 확대에 따라 신청 탈락자 및 중지자를 대상으로 재신청 안내와 다각적인 홍보를 실시해 주거 취약계층이 누락되지 않고 주거급여를 지원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거급여 지원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고양시청 주택과(031-8075-3137)로 문의하면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