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현무 "준수하니?" 농담에 하니 눈물…부담컸나?

최종수정 2016.01.15 11:04 기사입력 2016.01.15 11:04

댓글쓰기

이하늬, 전현무, 하니. 사진=KBS W '제 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방송캡처

이하늬, 전현무, 하니. 사진=KBS W '제 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하니가 전현무의 농담에 생방송 도중 눈물을 보였다.

14일 오후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는 '제25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 열렸다. 이날 걸그룹 EXID의 하니와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하늬가 진행을 맡았다.
전현무는 이름을 비슷한 두 사람을 두고 "양 옆이 모두 하니(늬)다. 어떻게 불러야 하냐"고 물었고, 하니는 "털털하니로 불러달라"고 답했다.

이에 전현무는 "이렇게 준수한데 털털하니라니"라고 하니의 남자친구인 JYJ의 김준수의 이름을 언급했고, 그의 짓궂은 농담에 하니는 결국 눈물을 보였다.

앞서 지난 13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하니는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며 김준수와의 열애가 의도치 않게 언론에 폭로된 이후 큰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짐작케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