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분기 실질 국민소득 전기比 0.1%↓…4년반만에 감소(상보)

최종수정 2015.09.03 08:05 기사입력 2015.09.03 0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2분기 실질 국민소득이 전분기보다 0.1% 하락해 4년반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분기보다 0.1% 줄었다. 이는 2010년 4·4분기 기록한 (-1.9%) 이후 5년여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다만 한은은 1분기 성장률이 4%대로 높았던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봤다. 김화용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지출국민소득팀 과장은 "분기기준으로 따지면 18개분기(4년반)만에 가장 낮긴 하지만 전분기 성장률(4.2%) 높았던 영향이 반영됐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질 GNI 성장률 감소는 교역조건 개선에도 불구하고 국외순수취요소소득 감소 영향이 컸다. 한국 국민이 외국에서 노동, 자본 등 생산요소를 제공한 대가로 받은 소득에서 국내 외국인이 생산 활동에 참여해 번 소득을 뺀 국외순수취요소소득(실질)도 전분기 5조6000억원에서 1조3000억원으로 줄었다.

실질 GNI는 국내 경제 활동에 초점을 맞춘 실질 국내총소득(GDI)과는 달리 우리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GDI에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을 반영해 산출한다. 명목 GNI도 389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0.5% 감소했다.
실질 GDP는 전분기보다 0.3% 성장했다. 속보치와 같은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농림어업이 전기대비 12.2% 하락해 낙폭이 컸다. 김 과장은 "2분기 가뭄으로 인한 작황부진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제조업이 1.2% 성장한 반면 건설업과 서비스업의 전기비 성장률은 0.0%로 제자리 걸음했다. 한은 관계자는 "건설업은 건물건설이 늘었으나 토목건설이 감소해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지출 측면에서 보면 민간소비는 0.2% 하락했다. 지적생산물투자도 전분기보다 0.7%나 하락했다. 설비투자는 0.5% 증가했으며 건설투자는 1.6% 늘었다. 수출은 0.3% 증가했고 수입도 0.9% 늘었다. 저축률은 35.3%로 전분기(36.5%)보다 낮았다. 국내 총투자율은 28.0%로 1분기(28.1%)보다 낮았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