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공화당 경선서 트럼프 이어 벤카슨 돌풍

최종수정 2015.09.01 05:53 기사입력 2015.09.01 05:53

美아이오와 여론조사서 트럼프·벤카슨 공동1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괴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에 이어 신경외과 의사 출신의 흑인 보수 논객인 벤 카슨이 미국 대선 공화당 경선 과정에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카슨은 몬머스 대학이 지난 27∼30일 아이오와 주의 공화당 성향 유권자 405명을 상대로 실시해 31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23%의 지지를 얻어 트럼프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아이오와 주는 각 당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코커스(당원대회)를 내년 1월 맨 먼저 개최해 대선 초반 판세를 읽는 '풍향계' 역할을 하는 지역이다.
이달 들어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공화당 주자들 가운데 늘 아이오와 주 1위를 지켰으나 이번에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특히 이 조사에서 카슨에 대해 '우호적 시각'을 갖고 있다고 한 응답이 81%에 달했다. '비우호적 시각'을 갖고 있다는 답은 6%에 그쳤다. 카슨은 당내 보수주의그룹인티파티와 남성들의 지지가 많은 트럼프와 달리 복음주의자 및 여성들의 지지가 높았다.

몬머스 대학 측은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한달 이상 트럼프가 거의 모든 공화당내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는데 이제야 약간 변화가 생겼다"고 평했다. 카슨의 도약은 지난 6일 폭스뉴스 주최로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첫 공화당 경선주자 TV토론회에서 선전한 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리얼클리어폴리틱스의 조사에서도 트럼프와 카슨이 각각 전국적으로 1,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의회전문매체인 '더 힐'은 트럼프와 카슨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에 대해 공화당 초반 경선에서 정치적 아웃사이더들이 기성 그룹을 압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66%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은 기성 정치권 밖의 인사가 돼 워싱턴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어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한편, 이 조사에서 공화당의 유일한 여성 후보인 칼리 피오리나 전 휴랫팩커드(HP) 최고경영자(CEO)가 10%의 지지를 얻어 3위를,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9%를 얻어 4위를 각각 차지했다.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는 7%로 5위에 그쳤다. 유력 주자로 꼽혔던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의 지지율은 5%에 불과했다. 특히 51%가 부시 전 주지사에 대해 '비우호적 시각'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