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준호, 김준현 응원에 붉어진 눈시울…"똘똘 뭉쳐서 이겨낼 것"

최종수정 2014.12.28 14:29 기사입력 2014.12.28 14:29

댓글쓰기

'KBS 연예대상' 김준호-김준현 / 사진은 KBS2 방송 캡처

'KBS 연예대상' 김준호-김준현 / 사진은 KBS2 방송 캡처



김준호, 김준현 응원에 붉어진 눈시울…"똘똘 뭉쳐서 이겨낼 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개그맨 김준현이 '2014 KBS 연예대상'의 대상 후보였던 김준호의 지지자로 나서 그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27일 밤 '2014 KBS 연예대상'이 신동엽 유희열 성시경의 진행으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공개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무대에 등장한 김준현은 "선배이자 친한 형이자 나의 사장이었던 영원한 보스 김준호를 위해 시조 한 편을 준비했다"며 말문을 열어 김준호를 당황케 했다.
김준현은 "연예 대상 후보 오른 자랑스러운 준호 일세. 모든 후배 존경 받는 개콘 맏형 준호 일세. 1박2일 국민얍쓰 시청자도 사랑하네. 작년 겨울 내 대신에 1박2일 투입되어 잘나가는 준호모습 볼때마다 땅을 치네. 지금 나는 방송없네 개콘마저 쉬고 있네. 허나 나는 후회없네 준호 대상 받는 다면 KBS의 신의 한수 대한민국 최고 광대. 주세주세 대상주세 우리 준호 대상 주세"라며 자신이 직접 지어온 '준호 대상 희망가'를 읊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준현은 또한 "아시다시피 준호형이 굉장히 힘들다. 아주 힘든 일이 있으면서도 대한민국 굼니들 웃기려고 정말 노력하는 사람이다. 사람을 웃긴다는 게 굉장히 힘든 일인데 전혀 내색하지 않고 웃음을 주려고 한다"며 "우리 모두 똘똘 뭉쳐서 지금 힘든 일을 이겨내려고 한다. 지켜봐달라"고 말했고 김준호는 결국 눈물을 보여 주변인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한편 개그맨 김준호의 코코엔터테인먼트가 공동대표로 있던 김모 씨의 횡령 및 해외도주로 함께했던 개그맨 56명도 대부분 계약해지를 하는 등 위기에 처해 사실상 문을 닫게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