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장현 광주시장, “문화전당은 호남 발전 허브 될 것”

최종수정 2014.12.23 16:08 기사입력 2014.12.23 16:08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가운데)과 이낙연 전남지사(오른쪽), 송하진 전북지사가 23일 오전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서 열린 kbc 광주방송-JTV 전주방송 공동기획 특집 녹화방송에 출연해 토론을 벌이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가운데)과 이낙연 전남지사(오른쪽), 송하진 전북지사가 23일 오전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서 열린 kbc 광주방송-JTV 전주방송 공동기획 특집 녹화방송에 출연해 토론을 벌이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 kbc·JTV 호남권광역단체장 토론회… 함께 기획·향유해야”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2015년 개관하는 아시아문화전당은 호남 발전의 허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23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서 열린 kbc 광주방송-JTV 전주방송이 공동 기획한 신년특집 호남권 광역단체장 토론회 녹화방송에 출연해 “단군 이래 최대 문화산업이라는 문화전당을 호남권이 함께 계획하고, 향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관용 시사평론가가 사회를 맡은 이날 토론회에는 윤 시장을 비롯해 이낙연 전남지사와 송하진 전북지사가 참석해 ‘호남의 힘, 희망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80여분간 진행됐다.

윤 시장은 “호남은 의향으로서의 가치는 이어가되, 저항의 에너지를 창조의 에너지로 바꿔나가야 할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호남을 기회와 희망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문화·관광·산업분야를 중심으로 전남·북과 힘을 합쳐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소재로 각광을 받고 있는 전북의 탄소산업과 전남이 주력하는 튜닝산업이 광주의 자동차산업밸리와 연계되면 효과도 배가 될 것이다”며 “호남권정책협의회를 통해 호남고속철과 하계 U대회, 혁신도시 등 공동현안에 대해 협력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역사가 돌고 돌 듯, 산업도 돌아 21세기는 호남의 시대가 열릴 것이다”며 “우리는 우리대로 신산업 육성에 힘을 쏟아 21세기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화전당 개관으로 시·도민들의 문화향유 기회가 엄청나게 늘어날 것이다”며 “문화전당과 전남·북의 관광산업을 잇는 것처럼, 호남권은 상호교류가 아닌 공유의 개념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굴뚝에서 연기 나는 산업에서는 호남이 뒤졌지만, 굴뚝을 뛰어넘는 신산업분야에서는 함께 뛰고 있다”며 “산업화의 막차를 태워달라고 아등바등할 것이 아니라 호남다운 매력,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낼 때 청년들이 고향으로 돌아올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호남권정책협의회에서 합의한 서해안철도를 비롯해 목포~제주간 해저터널까지 이어진다면 호남은 서울과 제주, 서울과 남해안을 잇는 중간지대로서 역동적인 발전을 이룩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녹화된 신년특집 ‘호남의 힘, 희망을 말하다’ 프로그램은 내년 1월1일 오후 6시부터 80분간 kbc와 JTV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