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기업, 주식·회사채보다 대출로 자금조달"

최종수정 2014.12.23 11:31 기사입력 2014.12.23 11: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국내 기업은 자금 조달 수단으로 주식이나 회사채 등 자본시장을 활용한 직접금융보다 금융기관 대출을 통한 간접금융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지난 2003~2013년 한국은행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민간기업의 간접금융 규모는 연평균 34조5000억원으로 주식과 회사채를 통한 직접금융 규모(27조4000억원)보다 컸다.

주식을 통한 자금조달 규모는 2006년을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도 2009년을 정점으로 정체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어음을 통한 자금조달은 2010년부터 증가하고 있으며, 2012~2013년에는 주식이나 회사채보다 자금조달 규모가 더 컸다.

특히 미국과 비교해 간접금융 대비 직접금융의 자금조달 비중이 현저히 낮았다.
자금조달규모를 연도말 잔액기준으로 비교하면, 국내의 간접금융 대비 직접금융 비중은 약 2배이나, 미국은 약 10배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업규모별로도 주식 및 회사채 등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이 대기업에 편중돼 있었다.

주식을 통한 기업의 자금조달 중 대기업 비중은 2009년을 기점으로 60%를 초과해 2011년과 2013년에는 80%를 상회했다.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도 대기업이 99%를 차지하고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채권보증 전문회사 설립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보다 용이하게 자금조달을 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