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대한항공에 처남 취업 부탁 시인…해명 들어보니 '갸우뚱'

최종수정 2014.12.18 09:01 기사입력 2014.12.18 09:01

댓글쓰기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 DB]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 DB]



문희상, 대한항공에 처남 취업 부탁 시인…"정치인생 걸고 부끄러운 일 안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한항공에 처남의 취업을 알선한 정황이 뒤늦게 밝혀졌다.

16일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김성수 대변인을 통해 "지난 2004년쯤 미국에서 직업이 없던 처남의 취업을 간접적으로 대한항공 측에 부탁한 사실이 있다"고 시인했다.

김 대변인은 "문희상 위원장은 정치인생을 걸고 한 번도 자식이나 국민 앞에 부끄러운 일을 하지 않았고 그런 자부심으로 버텼다. 이유를 막론하고 가족의 송사 문제가 불거진 데 대해 대단히 부끄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조양호 회장에게 직접 취업을 부탁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그런 적은 없다. 2004년 처남이 문 위원장의 지인과 함께 대한항공을 방문해 납품계약을 부탁했는데, 대한항공이 이를 거절하면서 취직자리를 알아봐 주겠다고 제안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