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조적 IT·화학 창업가 응원합니다"…SK 청년창조경제펀드 출범

최종수정 2014.12.16 12:00 기사입력 2014.12.1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국내 최초로 대기업의 인프라와 선배 벤처기업인의 성공 노하우, 벤처캐피탈의 자금이 결합한 벤처펀드가 출범했다.

중소기업청과 SK그룹, 한국벤처투자, 선배벤처인 장병규(네오위즈 공동창업자) 본엔젤스파트너스 대표 등은 16일 을지로 SK T타워에서 ‘SK 청년창조경제펀드’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 펀드는 통신·반도체·에너지 분야 선도기업인 SK와 선도벤처기업인이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발판으로 창조적 도전을 할 청년창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출범하는 1호 벤처펀드로 SK 88억원, 장 대표 29억원, 모태펀드 180억원 등 총 300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펀드 운용은 SK와 장 대표 지원하에 벤처캐피탈인 케이넷투자파트너스가 담당한다. 특히 대기업(SK)이 지원 인프라, 선배벤처기업인(장병규 본엔젤스 대표)이 성공 노하우, 벤처캐피탈(케이넷투자파트너스)이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용되는 펀드다.

SK 청년창조경제펀드 운영은 SK는 참신한 아이디어가 벤처 대박으로 커 갈 수 있도록 SKT, SK 하이닉스, SKC, SK이노베이션 등 그룹사들이 해당 분야에서 축적한 내부 역량과 인프라를 통해 멘토링 및 판로개척 등을 지원하고 펀드가 자금을 공급하는 형태로 운용된다.

또 장 대표가 펀드의 투자자겸 멘토링 파트너로 참여해 자신의 경험과 성공 노하우를 전수하며 힘을 보탤 계획이다. 장 대표는 1997년 네오위즈를 창업해 성공을 거두고 엔써즈(2011년 KT에 매각), 틱톡(2012년 SK플래닛에 매각)의 투자에서 M&A까지 벤처 성공 사이클을 창출하면 실리콘밸리식 엔젤투자자의 표본으로 평가 받고 있다.
펀드는 조성 후 10년 동안 운용된다.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에서 발굴되는 업력 3년 이내의 초기기업(매출 10억원 이하 중소기업 포함) 중 대표가 만 39세 이하이거나 만 29세 이하 임직원 비중이 50% 이상인 청년기업 중 SK와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통신·IT·콘텐츠·화학·반도체·에너지·모바일 등의 분야에 주로 투자할 예정이다.

특히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와는 기업발굴부터 육성까지 긴밀하게 협력해 창업기업이 빠르게 글로벌 대박 벤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형희 SK 부사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SK 청년창조경제펀드가 참신한 아이디어로 창조경제의 한 페이지를 써 내려가는 청년창업자들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SK 그룹의 인프라와 역량을 제공해 청년창업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수규 중기청 차장도 "SK 청년창조경제펀드를 통해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발굴되는 청년기업이 성공 사례를 써 내려갈 것으로 희망하며 창조경제의 붐을 일으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