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ICT전문가, OECD 의장단 재선

최종수정 2014.12.13 10:58 기사입력 2014.12.13 1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의장단에 재선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8일부터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개최된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 및 산하 작업반 회의에서 국내 ICT 전문가가 위원회 및 모든 산하 작업반 의장단(부의장, 임기 1년)에 재선출됐다고 13일 밝혔다.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CDEP)부의장에 고성원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박사, 디지털경제 정보보호 프라이버시 작업반(WPSPDE) 부의장에 정태명 성균관대 교수, 통신인프라서비스 작업반(WPCISP)부의장에 이내찬 한성대 교수, 디지털경제 분석 및 측정작업반(WPMADE) 부의장에 김민철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박사가 재선됐다.

디지털경제정책 위원회 및 산하 작업반은 매년 ICT 발전 동향, 각 경제·사회적 영향 분석 및 각 국의 정책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수의 보고서를 발간하고 정책 수립에 필요한 가이드라인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국내 전문가의 OECD 의장단 재선을 통해 향후 우리나라는 OECD에서 진행되고 있는 작업에 참여해 작업방향 및 의제 등을 논의하는 데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는 국제사회에서에서 우리의 ICT 위상을 제고하고, 향후 OECD에서 발간하는 보고서와 OECD 장관회의 등을 통해 국내 정보통신 기술 및 정책을 알릴 수 있는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