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 장관 "R&D 혁신, 산학협력에 달려"

최종수정 2014.12.12 10:30 기사입력 2014.12.12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12일 오전 성루 케이호텔에서 열린 '제3차 연구개발(R&D) 혁신 토론회'에서 R&D 혁신을 위해 산학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이날 토론회에서 "국가 R&D 혁신의 핵심 주체인 대학과 기업이 그동안 분절된 상태의 연구개발을 벗어나 상호 소통하여, 인적교류와 공동연구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가 적극적으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R&D를 기반으로 한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이 시급하다”면서 "대학은 체질을 더욱 더 기업 친화적으로 개선하여야 하고, 연구실 서랍에 있는 기술들이 현장에서 빛을 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기업에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장관은 이어 "기업은 단순한 기술이전만 바랄 것이 아니라 기획-관리-평가 등으로 이어지는 R&D 프로세스 전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론회는 먼저, 이우일 서울대 부총장과 박성동 세트렉아이 의장이 ‘우수성과 창출과 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대학과 기업의 역할’에 대해 발제했다.

정민근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주재 하에 ‘건전한 R&D 생태계 구축을 위한 대학과 기업의 노력’에 대해 약 3시간 동안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연구계, 학계, 산업계,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1차 토론회, 과학기술 정부 출연 연구기관장과 특성화대학 총장 등을 대상으로 한 2차 토론회에 이어, 이번 토론회는 대학과 기업의 연구개발 관련 주요 인사 30여명과 진행됐다.

한편 미래부는 현재 'R&D 혁신방안(가칭)'을 준비 중이며, 그간 3차례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정리 및 검토해 반영할 계획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