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CB 부양정책 줄줄이 기대이하…양적완화 논란 가열될듯

최종수정 2014.12.12 10:35 기사입력 2014.12.12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유럽중앙은행(ECB)이 금융시장에 1조유로의 유동성을 공급한다는 목표로 도입한 부양 정책들이 줄줄이 기대에 미치지 못 하고 있다. 유로존 국채 매입, 즉 전면적인 양적완화 도입을 둘러싼 논란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ECB의 2차 '표적형 저금리 장기대출(TLTRO)' 시행 결과 유로존 은행들이 1298억유로의 자금을 빌려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예상치 1480억유로에 미달한 것이다.
TLTRO는 0.15%의 고정 금리로 ECB가 2018년 9월까지 자금을 빌려주는 것이다. 2016년까지 총 여덟 차례 대출 신청을 받는다. 지금까지 두 차례 대출 신청에서 유로존 은행들이 빌려간 자금은 2120억유로에 불과하다. ECB가 두 차례 TLTRO를 통해 목표로 했던 4000억유로의 절반 수준이다.

ECB의 또 다른 부양 조치인 커버드 본드와 자산유동화증권(ABS) 매입도 실망스럽긴 마찬가지다. ECB는 10월부터 커버드 본드, 11월 말부터 ABS 매입을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5일 기준으로 누적 매입 규모는 ABS 209억2700만유로, 커버드 본드 6억100만유로 등 총 215억2800만유로에 불과하다. TLTRO까지 합쳐 현재까지 ECB가 시중에 푼 자금 규모가 2300억유로 정도에 불과한 셈이다.

이에 ECB의 1조유로 목표 달성이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모건 스탠리의 후 밴 스티니스 이코노미스트도 "현재까지 발표된 ECB 대책으로는 1조유로 목표에 4000억~6000억유로가 미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ABN암로의 닉 쿠니스 리서치 대표도 "현재 조치로는 ECB가 1조유로 자산 확대 목표 달성이 불가능에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며 "ECB가 자산 매입 대상을 확대해 유로존 국채를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ECB가 전면적인 양적완화 도입을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로존 디플레이션 위험이 점차 커지고 있다는 점도 ECB의 유로존 국채 매입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 지난 11월 유로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년 만의 최저치인 0.3%에 그쳤다. 최근 유가 급락으로 유로존 물가 상승률이 몇 개월 내에 마이너스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