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D프린팅연구조합, '기술동향·활성화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2014.12.08 13:15 기사입력 2014.12.08 13: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3D프린팅연구조합은 오는 11일 경남테크노파크 본부동 강당에서 '3D프린팅 기술동향 및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국내 3D프린팅 산업은 아직 선진국에 비교해 보급률과 기술 수준은 부족한 실정이나 올해부터 정부부처에서 기술로드맵 수립 등으로 향후 미래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신산업으로 육성될 계획이다.
특히 경남 창원지역은 우주항공, 방산, 금형, 주조산업 등 기존산업에서 구조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제조를 통해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3D프린팅 기술동향과 개발방향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3D프린팅연구조합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에서는 이재성 한양대학교 교수의 '한국 3D프린팅 기술로드맵 수립 방향과 전망',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사의 '3D프린팅 활용 제조혁신 방안과 제조 현장 적용사례', 유지훈 재료연구소 박사의 '3D프린틴용 금속분말 개발기술동향과 전망', 이정환 재료연구소 박사의 '금형분야의 3D프린팅 응용사례와 기술이슈', 조현철 두산중공업 박사의 '발전용 부품의 금속기반 3D프린팅 기술 활용 전망', 강민철 3D프린팅연구조합 박사의 '3D프린터를 이용한 정밀주조·사형주조 기술동향'등 총 6개의 강연이 진행된다.

신홍현 3D프린팅연구조합 이사장은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지역특성에 맞는 국책관련 신사업을 발굴 중이며 3D프린팅 소재 제조 혁신센터 등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세미나의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세미나를 통해 소재 및 3D프린팅 산업발전 및 정부 정책방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지역 기업들의 3D프린팅 관련 기술 활용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