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日과 관계 개선 4대 원칙에 합의…정상회담도 가능

최종수정 2014.11.08 00:27 기사입력 2014.11.07 19: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중국과 일본이 양국 관계 처리 및 개선에 관한 4대 원칙에 합의했다. 또 중국이 중일 간 대화를 재개하겠다는 뜻을 보이며 향후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7일 중국 외교부는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먼저 기존에 합의한 4개 '정치문건'상의 원칙과 정신을 존중한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양국 간 전략적 호혜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로 향한다'는 정신에 입각, 양국 관계의 영향을 주는 정치적 장애를 극복해 나가자는 데 대해 일부 합의를 이뤘다.

동시에 다자 간·양자 간 채널을 활용해 정치·외교·안보대화를 점진적으로 재개해 정치적 상호신뢰 구축에 노력하기로 했다.
이는 앞서 일본 언론들은 양국이 10∼11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식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다.

중국은 이번 발표문에서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각종 대화를 재개해 나가기로 했다"는 표현으로 개최 가능성을 암시했다.

한편 양국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 동중국해를 둘러싼 긴장국면에 대해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면서도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정세 악화를 방지하고 위기관리 시스템을 조성해 불의의 사태를 방지해 나가기로 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