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살포, 정부 자제요청에도 '강행'

최종수정 2014.10.10 14:49 기사입력 2014.10.10 14:49

댓글쓰기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살포 [사진=YTN 뉴스 캡쳐]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살포 [사진=YTN 뉴스 캡쳐]


탈북자 단체 대북전단 살포, 정부 자제요청에도 '강행'…남북관계 다시 경직되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탈북자 단체가 정부의 신중을 기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결국 경기 파주시 오두산통일전망대에서 대북 전단 살포를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오전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북한 노동당 창건 기념일과 황장엽 전 비서 4주기를 의식해 대북 전단 총 20만 장을 풍선을 이용해 북쪽으로 날려 보냈다.

이번 대북전단 살포는 지난 4일 북한 최고위급 대표단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을 명분으로 방문한 이후 처음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북한 정권을 비판하고 황장엽 전 비서를 추앙하는 내용을 담은 전단과 책자, CD, 미화 등을 풍선에 담았다고 전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황장엽 선생 추모, 노동당 규탄 대북전단 보내기'란 글을 공개하며 "10일은 북한 노동당이 조작된 날이며 전 노동당 비서 황장엽 선생이 별세하신지 4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이날 대북 전단을 보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은 9일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명의로 "만일 남조선 당국이 이번 삐라살포 난동을 허용하거나 묵인한다면 북남 관계는 또다시 수습할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될 것이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들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북전단 살포 문제는 해당 단체가 자율적으로 판단하여 추진할 사안"이라며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해당 단체가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를 위해 경찰 3개 중대와 200여 명을 현장 주변에 대기시켰으나 특별한 충돌은 없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