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우유와 이마트 등 삼각포장용 잉크 묻어나…품질 개선

최종수정 2014.10.02 07:11 기사입력 2014.10.02 07: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동원F&B, 서울우유협동조합과 이마트는 자사가 판매 중인 커피우유의 삼각포장 용기(폴리에틸렌)에서 잉크가 묻어나는 현상을 확인하고 인쇄 방법을 개선했다.

2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삼각포장 커피우유를 치아로 개봉하여 마셨는데 포장 용기에 인쇄된 잉크가 입술 등에 묻어났다는 제보가 접수돼 조사한 결과, 3개 업체의 제품 모두에서 동일한 현상이 확인됐다며 자발적 시정 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다행히 식품위생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인체에 유해한 물질은 포장 용기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3개 판매사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잉크가 묻어나지 않도록 표면을 코팅하는 등 인쇄 방법을 개선한 제품을 판매 중이며, 기존의 포장용기 재고는 모두 회수해 폐기 조치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