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의 결혼', 노민우-박시연 베드신 수위 '화제'…"방송에 나와도 되나?"

최종수정 2014.09.28 15:01 기사입력 2014.09.28 15:01

댓글쓰기

박시연과 노민우의 베드신이 화제다 [사진=TV 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캡처]

박시연과 노민우의 베드신이 화제다 [사진=TV 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캡처]



'최고의 결혼', 노민우-박시연 베드신 수위 '화제'…"방송에 나와도 되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최고의 결혼' 첫 방송 이후 박시연과 노민우의 파격적인 베드신 수위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27일 첫 방송된 TV조선 '최고의 결혼'에서는 뉴스앵커 차기영(박시연)과 요리전문 기자 박태연(노민우)의 관계가 첫 키스부터 베드신까지 빠르게 전개됐다.

이날 기영은 태연에게 자신과 한번 만나보자고 제안했다. 태연은 그런 기영에게 키스를 해보자고 제안했고, 두 사람은 양치질 후 격렬한 첫 키스를 나눴다.
이후 커플이 된 기영과 태연은 호텔에서 격정적인 키스를 나누며 사랑을 이어갔고 기영은 "몸도 폭발해 버릴 거 같다"는 등 과감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외에도 두 사람의 수위 높은 베드신이 이어져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고의 결혼’은 미스맘(Miss Mom, 자발적 비혼모)을 선택한 미혼의 스타앵커 차기영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네 커플의 연애와 결혼에 대한 도발적인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박시연, 배수빈, 노민우, 엄현경, 조은지, 정애연, 송영규, 장기용, 걸스데이 소진 등이 출연한다.

많은 네티즌들은 "최고의 결혼 박시연 노민우, 너무 야하다", "최고의 결혼 박시연 노민우, 섹시 폭발", "최고의 결혼 박시연 노민우, 드라마 수위 많이 높아졌네", "최고의 결혼 박시연 노민우, 민망해서 혼자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