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리아, 美 IS 격퇴 대책 경계…"동의 없는 공습은 침략"

최종수정 2014.09.12 00:16 기사입력 2014.09.12 0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시리아 정부는 11일(현지시간) 미국이 이슬람국가(IS)를 격퇴하기 위해 시리아로 공습을 확대하겠다고 밝히자 시리아 정부의 동의를 받지 않는 군사행동은 침략이라고 반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알리 하이다르 시리아 국민화해부 장관은 이날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리아 정부가 동의하지 않은 행동은 모두 시리아를 공격하는 것"이라며 "국제법에 따라 군사 또는 비군사적 행동이 시리아 영토에서 이뤄진다면 시리아 정부의 동의를 받거나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왈리드 알무알렘 외무장관이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시리아 정부의 공식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알무알렘 장관은 당시 시리아 정부와 테러리즘 척결에 협력하는 경우를 제외한 시리아 영토 내의 공격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정부의 승인을 받지 않는 군사 행위는 시리아의 통치권을 침해하는 침략으로 간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서방이 IS와 알누스라전선이 시리아 국민을 학살한 것을 비난한 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서방이 테러리즘에 이중 잣대를 들이댔다고 비판했다. 시리아 정부는 서방이 지지하는 자유시리아군을 포함한 모든 반군 세력을 테러리스트로 간주하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전날 IS 격퇴 대책을 발표하면서 "우리는 국민을 테러 대상으로 삼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믿지 않는다"면서 "대신 IS와 같은 테러리스트에 맞서 싸우는 (온건한) 반군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