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리바바 IPO 규모 243억달러…이르면 19일 거래

최종수정 2014.09.22 08:16 기사입력 2014.09.06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할 예정인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그룹이 기업공개(IPO) 규모가 243억달러(24조9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미국 증권시장 사상 최대 규모다.

알리바바가 미국 증권 당국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주당 60∼66달러의 공모가로 3억6800만 주를 NYSE에 내놓을 계획이다.

제시된 범위 중 상한을 택해 계산하면 알리바바의 시장 가치는 1630억달러가 된다.이는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1600억 달러)이나 한국 시총 1위 삼성전자(176조9000억원)와 맞먹는다. 이는 전 세계 시가총액 제1위 기업인 애플의 27.5% 수준이다.

알리바바는 이달 내에 IPO를 실시할 것으로 전망되며, 주식 티커 부호는 'BABA'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이르면 19일 NYSE에서 첫 거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손정의 회장의 소프트뱅크는 이번 IPO에서 알리바바 지분을 매각하지 않고 520억 달러에 해당하는 알리바바 지분 32.4%를 유지하게 된다.
알리바바 창업자인 잭 마 회장은 이번 IPO에서 1275만주를 팔아 세전 금액으로 8억4000만 달러를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

IPO 후 마 회장의 알리바바 지분은 1억9300만주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금액으로는 127억6000만 달러 수준이다.

야후는 보유한 알리바바 주식 1억2170만주를 팔아 세전 금액으로 80억 달러를 챙기고 265억 달러에 해당하는 나머지 4억여주는 보유해 알리바바에서 16.3%의 지분율을 유지할 예정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