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인,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동조 '단식' 돌입

최종수정 2014.08.25 15:22 기사입력 2014.08.25 15: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문인들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동조 단식에 들어간다. 현재 일부 문인들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의 단식농성에 동참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작가회의(이하 '작가회의') 소속 회원들이 분과별로 동조 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문인들의 동조 단식이 시민사회로 확산될 경우 정부·정치권과의 갈등도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25일 작가회의는 ▲ 대통령은 즉각 유가족을 만날 것과 ▲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을 마련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내고 각 분과별 동조단식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작가회의는 성명서에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29일이 지나도록 "전대미문의 국가적 재난에 대해 무능과 의혹으로 국민들에게 회복될 수 없는 충격과 국가부재의 불신을 준 정부가 약속했던 26개의 후속 조치는 불과 3개의 형식적인 조치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의 책임은 정부와 대통령에게 있으며 지금이라도 유족들의 목숨을 건 단식을 멈추게 하고, 제대로 된 세월호 특별법을 마련하기 위해 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작가회의 소속 문인들의 단식 동참은 세월호 사태 이후 릴레이 추모시 연재, 성명서 발표 등 낮은 연대와는 한단계 수준이 높아진 것이어서 사회 전반에 걸쳐 파급력이 커질 전망이다.

이날 성명에서 작가회의는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의 최종책임자임을 자인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또한 "눈물의 사과를 하며, 유족들에게 언제든 자신을 찾아오라던 대통령은 그동안 이에 대한 어떤 실천도 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작가회의는 "세월호 참사로 귀한 생명을 잃은 희생자와 슬픔과 고통의 날들을 보내고 있는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한 최소한의 배려인 ‘세월호 특별법’은 애초의 약속과 달리, 유족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정치적 책략과 협상에 의해 그 취지가 변질돼 버렸다"고 우려했다.

이시백 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장"동조 단식은 유족들의 뜻에 동참하는 것이며 동시에 작가들의 양심의 목소리"이라며 "대통령은 책임 있는 방지책을 마련하고, 국가부재의 혼란과 충격에 빠진 국민들을 안정시킬 책임을 통감, 국민과 유족들에게 한 약속과 책임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