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방한]15일 프란치스코, 헬기 대신 KTX 타고 대전 이동

최종수정 2014.08.15 14:01 기사입력 2014.08.15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은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성모승천대축일' 행사에 KTX로 이동, 9시30분께 대전역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교황은 지방에서 열리는 행사에는 전용헬기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교황방한위원회는 "아직 정확한 연유는 알지 못 한다"며 "열차로 이동하는 방안이 헬기 외의 대안으로 마련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황께서는 평소 사람들과 접촉하며 소통과 대화를 즐기는 성품이어서 이런 뜻이 반영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굳이 헬기냐 열차냐 이런 부분에 큰 의미를 두지 말고, 교황의 메시지에 주목해 달라"고 주문했다. 일거수 일투족에 지나치게 선정적인 관심이 쏠릴 경우 교황 행사의 본 뜻이 왜곡될 것을 우려한 말이다.

한편 교황은 대축일 미사 직전 제의실 앞에서 10명의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따로 만나 위로한다. 이날 미사에는 세월호 유가족과 생존학생 30여명이 초대됐다. 유가족 대표 10명은 안산 단원고가 있는 천주교 수원교구에서 추천을 받았으며 학생대표와 유가족들로 구성됐다.

이 중 신자가 아닌 이가 3명이며 이호진(56, 고 이승현 군 부친), 김학일(52, 고 김응기 군 부친)은 십자가를 지고 도보순례를 대전에 도착, 교황을 만나게 된다. 교황과 세월호 유가족과의 비공개로 이뤄진다. 그러나 천주교측은 현장 브리핑을 통해 주요 내용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