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리온, 조직개편 단행...'회장실' 폐지

최종수정 2014.08.07 14:32 기사입력 2014.08.07 14: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오리온홀딩스 그룹은 회장실 폐지를 골자로 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오리온그룹 회장실은 모기업인 오리온을 비롯한 국내외 계열사의 통합 관리·지원 업무를 수행해 왔다.
전략·법무·감사·홍보 등 4개 부문으로 운영됐으나, 중국·베트남·러시아 등 해외법인을 비롯한 각 계열사의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이번에 오리온의 지원부서로 흡수 통합됐다.

전략부문과 법무부문은 오리온의 기획관리부문과 인사부문으로 각각 통합됐으며, 감사부문과 홍보부문은 오리온 감사실, 홍보실로 변경됐다.

한편 생산부문에 글로벌전략구매팀을 신설하고, 영업부문 내 부서를 통합하는 등 오리온의 일부 조직도 함께 개편했다.
오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의 목적은 지원부서를 슬림화하고 책임과 권한을 명확히 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