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프랜차이즈 햄버거 위생 '안전'합니다"

최종수정 2014.08.07 11:19 기사입력 2014.08.07 0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국내 유명 프랜차이즈 등에 축산물가공품(햄버거패티·너겟 등)을 납품하는 10개 축산물가공 업체에 대해 위생감시를 실시한 결과, 제품의 표시·보관·운반 등 위반사항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7일 밝혔다.

위생점검은 지난달 28~31일 한국맥도날드, 버거킹, 롯데리아, KFC 등 국내 유명 프랜차이즈에 햄버거패티, 너겟 등 축산물가공품을 납품하는 1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점검을 통해 ▲축산물의 유통기한 관련 부정행위 ▲원료 및 제품의 보관 운반 적정성 ▲축산물의 표시기준 준수여부 ▲축산물의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여부 ▲기타 위생관리 사항 등을 조사했다.

점검결과, 부정한 원료 사용이나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의한 제품의 표시·보관·운반 등에 대해 위반사항이 없었다.

식약처는 원료나 제품의 유통기한 변조, 유통기한 경과 제품 유통, 무허가·미신고 영업 등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신뢰 손상이나 소비자 기만행위에 대하여는 중점적으로 단속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