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400대 부자 35명…1인당 자산 4590억원 보유

최종수정 2014.08.04 08:10 기사입력 2014.08.04 08: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우리나라 400대 부자 1인당 평균 보유자산이 459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7월말 기준 1883개 상장사와 자산 100억원 이상 비상장사 2만1280개사를 대상으로 대주주나 경영자 본인 명의의 주식과 부동산 등 개인자산을 평가한 결과 상위 400명은 총 183조9290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보유자산이 1조원 이상인 슈퍼갑부는 모두 35명으로,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이 회장은 상장사와 비상장사 지분 가치와 서울 한남동 자택 등 본인 명의 부동산을 합쳐 모두 13조2870억원의 자산을 보유했다.

정몽구 현대차 그룹 회장은 주식과 부동산 등을 합쳐 개인 자산이 7조6440억원으로 2위에 올랐다. 그러나 1위와의 격차는 무려 5조6430억원에 달했다.
3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삼성전자를 비롯해 연내 상장 예정인 삼성에버랜드, 삼성SDS 등의 비상장사 주식, 한남동 자택 등 개인 명의 부동산을 합해 모두 5조1790억원의 개인 자산을 갖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주식과 부동산 등 4조4620억원의 자산을 보유해 4위에 올랐고,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최근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급등하면서 보유자산이 4조3400억원으로 불어 5위였다.

이어 6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3조500억원), 7위 신창재 교보그룹 회장(2조2370억원), 8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2조1920억원), 9위 이재현 CJ그룹 회장(2조1560억원), 10위 신동주 일본롯데 부회장(1조9690억원) 등이었다.

10위권 밖에서도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1조8960억원)을 비롯해 구본무 LG그룹 회장(1조7810억원),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1조4960억원), 정몽진 KCC그룹 회장(1조3620억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1조3450억원),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1조3340억원), 정몽준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1조3330억원) 등 재벌가 출신이 상위권 부자 대열에 들었다.

1조원 이상 자산을 지닌 슈퍼갑부 35명 가운데 맨땅에서 기업을 일으켜 자산을 축적한 자수성가형 부자는 10명(28.6%)이었다.

임대주택 사업으로 성장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비상장사 주식과 한남동 자택 등 부동산을 합쳐 개인 자산이 1조8100억원으로 자수성가형 부자 중 1위였다.

신흥 벤처부호 중에서는 '넥슨 신화'의 주인공 김정주 NXC 회장의 개인 자산이 1조472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네이버의 최대주주인 이해진 이사회의장(1조3460억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1조2140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의장은 1조1580억원, 이준호 NHN 회장은 1조350억원의 자산을 각각 보유해 1조 거부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 1조 거부 중에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1조2640억원), 장평순 교원그룹 회장(1조1310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조630억원),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1조540억원) 등이 있었다.

400대 부자 중 여성은 전체의 6.8%인 27명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재벌가 출신이거나 '상속형' 부자였다.

1조 이상 여성 갑부 중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1조8960억원)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1조4960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조3320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1조2740억원) 등 4명은 삼성가다. 1조980억원을 보유한 이화경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은 동양그룹 집안 출신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생 최기원 씨(9290억원),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부인 김영식 씨(4880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정성이 씨(4240억원),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장녀 신영자 씨(3930억원),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의 딸 조희원씨(3370억원) 등도 400대 부자 안에 들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