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네이랑의 비극, 브라질 독일에 1대 7 참패 "아마존의 피눈물"

최종수정 2014.07.09 17:39 기사입력 2014.07.09 17:39

댓글쓰기

독일전 참패에 절망하는 브라질 축구팬들

독일전 참패에 절망하는 브라질 축구팬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네이랑의 비극, 브라질 독일에 1대 7 참패 "아마존의 피눈물"

마라카낭의 비극에 이어 미네이랑의 비극이 생겨났다.
브라질이 9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에 위치한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 2014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1대 7로 대패했다.

이날 브라질은 전반전에만 5골을 더 허용하며 순식간에 무너졌다. 브라질은 후반전에 반격에 나섰지만 전반전에 벌어진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오히려 2골을 더 허용하고 말았다.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브라질 오스카르가 역습에 의해 한 골을 터트리긴 했지만 경기를 되돌리기엔 무리였다.
이날 전까지 브라질 국민들이 꼽은 역사상 최악의 경기는 지난 1950년 브라질 월드컵 결선리그 최종전이었다. 당시 브라질은 결승전이나 마찬가지였던 우루과이와 경기서 1대 2 역전패를 당해 브라질 팬들은 이를 두고 '마라카낭의 비극'이라 불러왔다. 당시 브라질은 패배 이후 선수들이 범죄자 취급을 받는 등 엄청난 후유증을 남겼다.

하지만 이번 경기로 미네이랑의 비극이 시작됐다. 경기장을 채운 브라질 국민들은 전반 11분부터 응원을 할 힘을 잃고 그저 눈물만 흘렸다. 경기는 제대로 보지도 못했고 오직 독일 축구팬들의 응원 소리만 미네이랑 경기장을 가득 채웠다.

미네이랑의 비극을 접한 네티즌은 "미네이랑의 비극, 정말 딱 맞는말" "미네이랑의 비극, 7골은 아무도 예상 못했을 거야" "미네이랑의 비극, 브라질 괜찮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