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형식 서울시의원 살인청부 혐의 "한국 오지말고 거기서 죽어라"

최종수정 2014.06.30 07:57 기사입력 2014.06.29 15:15

댓글쓰기

▲김형식 서울시 의원 살인청부 혐의로 구속.

▲김형식 서울시 의원 살인청부 혐의로 구속.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형식 서울시의원 살인청부 혐의 "한국 오지말고 거기서 죽어라."

김형식 서울시의원이 살인교사 혐의를 받고 있다.
살인청부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김형식 서울시의원이 지난 3월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에서 발생한 '재력가 살인사건'에 연루됐다는 경찰의 공식 수사 결과가 29일 발표됐다. 빚 독촉에 시달린 김 의원이 친구에게 살해를 사주했다는 내용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채무 관계에 있는 수천억대 재력가 송모씨를 살해하도록 사주한 혐의(살인교사)로 김 의원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김 의원의 사주를 받아 송 씨를 살해한 팽 모씨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송씨로부터 "빌려준 돈을 빨리 갚지 않으면 6·4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압박을 받았다.
김 의원은 이에 10년 지기 친구인 팽 씨에게 송씨를 살해하라고 사주한 혐의를 받고있다.

팽씨는 지난 3월3일 오전 0시40분쯤 강서구 내발산동의 송씨 소유 건물에서 송씨의 머리 등을 둔기로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도구는 김 의원이 직접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의원이 2010∼2011년 송씨에게서 여러 차례에 걸쳐 총 5억여원을 빌렸고 지난 2012년 말 빚 독촉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팽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업을 하면서 김 씨에게 7000만원가량 빚을 졌는데 김씨가 이를 탕감해주겠다면서 범행을 부추겼다고 진술했다. 범행 3일 뒤 팽 씨는 중국으로 도피했다가 두 달여 만인 지난달 22일 선양에서 중국 공안에 의해 체포됐다.

김 의원은 도주한 팽씨에게 "한국으로 오지 말고 그곳에서 죽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신감을 느낀 팽씨가 사건의 전모를 공안에게 털어놓아 진상이 밝혀진 것이다.

경찰은 팽씨의 신병을 지난 24일 넘겨받은 데 이어 강서구 소재 자택에서 김씨를 검거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차용증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송씨가 써달라고 해서 써준 것이지 실제 돈을 빌린 적이 없다"며 "팽씨가 내게 빌려간 돈을 갚아야 해 송씨를 상대로 강도질한 것"이라고 범행 일체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팽씨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데다 김씨의 도장이 찍힌 차용증이 발견됐기 때문에 혐의가 충분히 입증됐다"며 "다른 관련자가 있는지 추가 수사 후 이들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6·4 지방선거에 출마해 재선에 성공했다. 이후 24일 경찰에 체포된 뒤 25일 탈당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