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스테리성 인격장애 여성 "살인 후 태연히…"

최종수정 2014.06.29 10:59 기사입력 2014.06.29 10:59

댓글쓰기

▲'파주 살인사건'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파주 살인사건'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히스테리성 인격장애 여성 "살인 후 태연히…"

2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최근 파주에서 발생한 토막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쳤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에 따르면 '파주 살인사건' 피의자는 남성을 잔혹하게 살해한 후 피해자의 카드를 소지한 채 인근 쇼핑몰에서 악세서리 등을 구입했다.

경찰 조사에서 피의자는 피해 남성이 자신을 강간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피의자는 자신이 피해 남성을 죽이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하는 등의 이상 증세를 보였다.

범죄 심리학자 표창원 박사는 피의자의 영상을 보고 "돈이 범행동기인 것은 맞지만 그것만은 아니다"라며 "동정을 해야 할 사람인지 끔찍한 악마인지 모르겠다. 대단히 위험한 사람이다"라고 얘기했다.
정신과 전문의 최진태 박사 역시 "남에게 과시하고 인정받고 싶어 하는 부분이 있고 감정이나 정서의 변화가 극단적이다. 내면에는 자기 자신의 의존성을 충분히 채우고자 하고 유지시키고자 하는 대상을 찾아 끊임없이 접근하려 한다"며 히스테리성 인격장애 증상을 보인다고 전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그것이 알고싶다, 충격이네" "그것이 알고싶다, 무서운 사람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