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진 "다음카카오 위협적이나 더 두려운 건 페이스북"

최종수정 2014.06.26 08:38 기사입력 2014.06.25 18:30

댓글쓰기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

[서귀포=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다음 카카오의 결합으로 두려운, 위협적인 경쟁자가 나타났지만 이보다 더 두려운 경쟁자는 외국기업, 페이스북이다. 다음카카오와의 경쟁이 글로벌 업체와 싸워 이길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이해진 네이버( NAVER ) 이사회 의장은 25일 롯데호텔 제주에서 열린 '2014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명사특강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모바일시장의 강자인 카톡과 PC에서 좋은 면을 가진 다음의 합병으로 직원들이 긴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은 "구글과 유튜브 등 외국 인터넷 기업이 점점 우리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며 "인터넷 시장은 국경이 없어서 어떻게 싸워 이길지가 큰 숙제"라고 토로했다.

그는 특히 "구글 등의 해외기업이 영상을 장악한 상태에서 M&A에 엄청난 자금을 쓰는 게 두렵다"면서 "네이버는 모바일 회사로 다시 태어나기 위해 모든 서비스를 바꾸고 조직을 바꾸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은둔의 경영자'라는 시각이 있지만 주어진 업무에 최선을 다했고 네이버를 투명하게 경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네이버의 자회사가 많다는 점에서 문어발 확장이란 지적도 나오지만 어떤 자회사인지를 잘 봐서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이어 "네이버를 창업하고 15년 동안 매년 고비가 있었지만 대한민국 기업 중 좋은 모델이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인터넷 서비스와 품질에 대한 자부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열정을 보여주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라인의 기업공개(IPO)에 대해서는 "위챗 등 경쟁자가 많아 모든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며 말을 아꼈다.


서귀포=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