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존, 이제 단순한 스크린골프 업체 아냐"<우리투자證>

최종수정 2014.06.24 07:11 기사입력 2014.06.24 07:11

댓글쓰기

플랫폼 사업자로 긍정적 진화..'매수'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우리투자증권은 24일 골프존뉴딘홀딩스 에 대해 "골프산업 내 플랫폼 사업자로의 변화 과정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2만6000원을 신규 제시했다.

배석준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골프존은 스크린골프 시뮬레이터 판매업체에서 플랫폼을 구축한 종합 골프 사업자로 진화하고 있다"며 "기존 사업의 양호한 현금흐름 창출능력을 바탕으로 한 골프산업 밸류체인 내 수평적 확장이 긍정적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골프존의 재무구조와 관련, 배 연구원은 "순현금 1200억원을 보유한 가운데 기존사업만으로도 상각전영업이익(EBITDA) 650억원을 창출할 수 있다"며 "향후 연습용기계(GDR) 렌탈과 퍼블릭 골프장 운영 등 신규사업을 통한 추가 현금흐름 개선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분석했다.

배 연구원은 이어 "국내 골프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골프존 회원이고 스크린 골프를 통해 골프에 입문하는 골퍼도 확대되는 중"이라며 "골프존닷컴으로 유입되는 트래픽은 이미 SBS 골프 홈페이지의 3배 수준으로, 골프존을 단순 스크린 골프 사업자에서 종합 골프 사업자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쌓이는 현금과 높은 브랜드 파워를 활용해 골프산업 내 다양한 밸류체인(골프용품유통, GDR 렌탈서비스, 퍼블릭골프장 운영 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