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든크로스' 종영, 최고 시청률 10.1%로 유종의 미

최종수정 2014.06.20 07:22 기사입력 2014.06.20 07:22

댓글쓰기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골든크로스'가 마지막회에서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KBS2 수목드라마 '골든크로스'(극본 유현미, 연출 홍석구 이진서)가 19일 오후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20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골든크로스' 마지막 20회는 전국기준 10.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9회 방송분이 기록한 9.2%보다 0.8%P 상승한 수치다.

'골든 크로스'에 빠진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브라운관을 긴장감으로 압도하는 대체불가 배우들의 연기력과 이를 놓치지 않은 연출의 힘이다.

19회에서 강도윤(김강우 분)이 경제부총리 후보 서동하(정보석 분)의 파렴치한 죄의 실상을 낱낱이 파헤친 청문회신이 긴장의 끈을 끝까지 이어갈 수 있었던 것도 배우들의 열연과 홍석구 PD의 긴장감 넘치면서도 쫀쫀한 연출력 때문이다.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박한 스토리는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긴장감을 선사했고, 일각을 다투는 상황 속에 배우들의 미세한 눈빛 변화와 입떨림까지 담아낸 연출력은 압권이었다.

소시민의 아들 강도윤부터 세계적인 펀드 매니저 테리 영까지, 한 인물이 지닌 두 얼굴을 완벽히 소화한 김강우는 '골든 크로스'를 통해 다시 한 번 '재발견'됐다.

'무결점' 메소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한 정보석은 이제 그가 웃는 것마저 소름 끼칠 만큼 서동하의 절대악 이미지를 완벽히 구축했고, 마지막까지 악어의 눈물로 자신의 악행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모습은 딱 서동하다운 행동이었다. 여기에 김규철, 엄기준, 이시영, 한은정 등 구멍 없는 연기력이 더해지면서,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한편, '골든크로스' 후속으로 배우 이준기·남상미 주연의 '조선총잡이'가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 한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