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경제주체들 희망 갖게 하겠다"

최종수정 2014.06.13 13:54 기사입력 2014.06.13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에 내정된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은 13일 "경제주체들이 희망을 갖고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경제환경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경제부총리 내정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우리 경제주체들이 굉장히 무기력해져 있는 상황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경제가 다소 회복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 참사라는 얘기치 못한 사고를 만나 특히 서민경제가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경제부총리라는 막중한 책임을 맡는 자리에 지명돼 굉장히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도 했다.

그는 "어떻게든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려 국민 행복 관점에서 국민 모두가 골고루 잘사는 그런 경제를 만들어야 한다"며 "저는 그런 관점에서 전반적인 정책기조를 재점검해 고칠 것은 고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 경제팀이 중심이 돼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이나 규제개혁 이런 부분도 차질없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정부 들어 경제부총리직을 신설한 것은 경제라는 게 어느 한 부처, 어느 한 장관이 해서 성과를 극대화하기 어렵다고 보고 유기적 협력관계를 이뤄 성과를 극대화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것으로 이해한다"며 "취임하게 된다면 모든 부처가 일심동체가 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내정을 언제 연락 받았느냐는 질문에 "어제밤에 받았다"고 전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