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병언 검거' 반상회에 네티즌 "이젠 온 국민이 나서야 하나"

최종수정 2014.06.13 07:41 기사입력 2014.06.12 16:51

댓글쓰기

▲유병언 검거 위해 전국 임시반상회 개최(사진:YTN캡처)

▲유병언 검거 위해 전국 임시반상회 개최(사진:YTN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유병언 검거' 반상회에 네티즌 "이젠 온 국민이 나서야 하나"

안전행정부가 유병언 검거를 위해 일선 지자체에 임시 통장회의와 반상회 개최 지침을 내리자 "유병언 잡기에 온 국민이 나서야 하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12일 전북 전주시는 13일 유병언 검거에 협조하기 위해 임시 통장회의와 반상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주시의 이 같은 방침은 안전행정부의 지침에 따른 것이다.

이어 안행부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임시 반상회가 개최된 건 2009년 신종 플루 때와 2010년 연평도 포격 직후 민간인 대피 훈련 때 등 2건"이라며 "특정인 검거를 위한 임시반상회는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임시 반상회는 전국 227개 시·군·구 산하에 조직된 반상회 단위 48만개 중 활성화된 절반가량에서 열릴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주민이 유병언을 쉽게 알아 보도록 사진이 찍힌 수배전단을 포함한 반상회보를 특별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이날 임시 통장회의와 반상회에서 안행부가 제작해 배포한 유병언 수배전단을 나눠주고 검거에 동참을 독려할 계획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유병언은 신도들이 거주하는 고급주택이나 별장 등에 은신할 가능성이 큰 만큼 주변 주택의 출입자에 변동이 있거나 음식·전기·수도 사용량 등이 급증하는 등 특이징후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런 징후가 있으면 신고해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통장과 주민들은 "경찰과 검찰, 군부대까지 나선 것도 모자라 온 국민까지 동원돼 유병언을 검거해야 하느냐"는 볼멘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회사원 이환주(51)씨는 "반상회까지 열어 유병언 검거에 협조해 달라는 것은 과거 3공 정권으로 회귀된 듯한 느낌을 갖게 했다"면서 "신고보상금이 5억원이나 돼 오인 신고가 폭주하고 있는 현실을 정부는 아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