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혁명수비대, 한국에서 1조원 돈세탁

최종수정 2014.05.05 14:12 기사입력 2014.05.05 14: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이란 정규군과 함께 양대 군사조직인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에서 비밀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4일(현지시간) 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란 에너지 기업 페트로시나 아리야(Petrosina Arya)가 한국의 한 대형은행에 13억달러(약 1조3천억원) 규모 원화 예금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트로시나 아리야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소유한 이란 최대 건설사 하탐 알-안비야의 위장 기업으로 보인다.

혁명수비대는 하탐 알-안비야와 그 산하 석유·천연가스회사 세파니르가 유엔 제재대상에 오르자 세파니르의 이름을 감추고 거래를 해왔다는 것이다.

페트로시나 아리야는 말레이시아와 구소련 국가들에도 예금을 갖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이 미국·유럽 금융 당국의 감시를 피해 자금을 다른 국가들로 옮기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란 최고국가안보위원회는 국제 제재를 피하기 위한 조직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고국가안보위원회의 지난해 4월 30일자 비밀 메모에는 하탐 알-안비야의 활동을 숨기기 위해 이란 중앙은행 등에 계약서나 관련 계좌에서 명의를 바꾸도록 지시한 내용도 담겨져 있다.

미 재무부는 이번 사안이 혁명수비대의 돈세탁 사례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자세한 내용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페트로시나 아리야를 제재대상으로 지정하는 것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재무부는 "이란 정부가 국제 제재를 피하려고 위장 공작을 하는 데 대해 전부터 경고해왔다"면서 한국에서의 불투명한 거래에 관심을 갖고 있음을 시사했다.

재무부는 이란 핵 협상 타결 이후에도 혁명수비대 위장 기업으로 보이는 곳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