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백은 남자가 먼저?'…뻔한 연애공식

최종수정 2014.05.03 13:49 기사입력 2014.05.03 13: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미혼남녀가 편견이라고 생각하는 뻔한 연애공식은 무얼까.

결혼정보회사 가연과 가연이 운영하는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은 최근 미혼남녀 306명을 대상으로 '뻔한 연애공식'과 변화하는 커플 형태에 대한 인식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미혼남녀 58%는 '고백은 남자가 해야한다고 믿는 것'을 연애에 있어 편견으로 꼽았다.

응답자의 25%는 '데이트 비용은 남성이 더 부담하는 편이 좋다고 믿는 것', 10%는 '여성은 여성답게, 남성은 남성답게라고 구분짓는 것', 7%는 '이성관계에 혈액형을 따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최근에 조명 받거나 늘어나는 커플 형태와 그에 대한 미혼남녀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미혼남녀는 '당신이 느끼기에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커플 형태'를 묻는 질문에 '연상녀 연하남 커플'(73%)이었고 2위는 '초식남 육식녀 커플'(23%), 3위는 '직장녀 주부남 부부'(4%)로 응답했다.

'당신이 위 답변 중 한 형태의 커플이라면 결혼까지도 가능하겠는가'라고 묻자 39%가 '그렇다', 61%가 '아니다'라고 답변해 생각과 현실과의 괴리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미숙 가연 이사는 "남녀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은 조금씩이지만 확실히 변화하고 있다"며 "성향, 성격, 가치관 등이 잘 맞으면 서로에게 맞춰서 같이 살아가는 것이지 전통적인 남녀 역할에 굳이 국한될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