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민종 "글래머이면서 귀여운 스타일 좋아"…이상형 공개

최종수정 2014.05.01 14:38 기사입력 2014.05.01 14:38

댓글쓰기

▲이상형이 20대라는 말에 당황하는 김민종.(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상형이 20대라는 말에 당황하는 김민종.(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민종 "글래머이면서 귀여운 스타일 좋아" 라디오 스타에서 이상형 밝혀

배우 김민종이 자신의 이상형을 밝혀 네티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김민종, 서장훈, 전현무, 소유가 출연해 서로 입담을 뽐냈다.

이상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던 중 김민종에게 질문이 돌아갔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김민종이 대답하려는 찰나에 김구라는 “일단 20대”라고 말해 웃음이 터졌다.

이어 김구라는 “정말 괜찮은 여자 PD가 있다고 소개해주겠다고 했더니 김민종이 ‘에이 형, 그건 그냥…’이라면서 머뭇거렸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이어 “김민종에게 소개해주기 위해 순전히 검색으로만 찾은 20대 여자 골프선수들의 프로필에 대해서는 김민종이 OK를 했다”고 말해 김민종을 당황케 했다.

서장훈은 “내가 수소문한 그 여자 골프선수의 어머니와 김민종의 나이 차이가 거의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종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항상 이야기하지만 마른 체형을 좋아하지 않는다. 글래머이면서 귀여운 스탈이 좋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