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유가족대표 "대통령 비공개사과, 사과 아니다"

최종수정 2018.08.15 18:31 기사입력 2014.04.30 08:05

댓글쓰기

[안산=이영규 기자]'국무위원들 앞에서 한 대통령의 사과는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유가족 대책회의는 29일 "5천만 국민이 있는데 박 대통령 국민은 국무위원뿐인가. 비공개 사과는 사과도 아니다"며 비판했다.
유가족 대책회의는 이날 오후 6시30분께 경기도 안산 단원구 초지동 와스타디움 2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은 오늘 분향소에서도 그냥 광고 찍으러 온 것 같았다. 진정한 대통령 모습이 아니다. 실천과 실행도 없는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5분께 안산 초지동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헌화 분향하고 유족들과 15분가량 면담한 뒤 청와대로 돌아가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사전에 사고를 예방하지 못하고 초동대응과 수습이 미흡했던데 대해 뭐라 사죄를 드려야 그 아픔과 고통이 잠시라도 위로를 받을 수 있을지 가슴이 아프다"며 "이번 사고로 많은 고귀한 생명을 잃게 돼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고 사과했다.

대책회의는 이날 세월호의 정확한 사고경위 및 발생에 대한 진상규명을 정식으로 정부에 요청했다.
또 "장례나 추모공원 관심보다는 팽목항의 실종자 아이들을 신경써달라"며 "정부는 태만하고 기만적인 구조체계로 생명을 구할 수 있었음에도 구하지 못하고 있다. 더 이상의 변명보다는 적극적인 태도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실종자 가족에 대한 지원이나 대안을 제시하지 않은 정부와 관계기관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최근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성금모금에 대해서는 "사조직이나 시민단체의 모금은 유가족 의사와 전혀 무관하다. 동의하지 않은 성금모금을 당장 중지해달라"며 "안타까운 마음에 성금을 하려한다면 투명한 방식으로 한 라인을 구성해 모금액 전액을 장학금으로 기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진도 팽목항에서 많은 진실이 왜곡되면서 기자들에 대한 불신이 쌓였다. 진실을 보도했으면 기자들에게 (취재현장에서) 나가라고 하지 않았다"며 언론에 대한 불만도 토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