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인천공항 내 LTE품질 대대적 개선"

최종수정 2014.04.29 09:24 기사입력 2014.04.29 09:24

댓글쓰기

"LTE 시설 100% MIMO방식 전환, 속도 2배 향상"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KT가 연간 4000만명이 이용하는 동북아의 허브 인천국제공항 내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 시설을 개선해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간 인천국제공항에 대규모 LTE 시설 투자를 진행했으며, LTE 시설을 100% '멀티인풋, 멀티아웃풋(MIMO)' 방식으로 개선했다고 28일 밝혔다.
MIMO는 전파 송수신에 안테나 하나씩을 사용하는 기존 '싱글인풋, 싱글아웃풋(SISO)' 방식에 비해 두 개 이상의 안테나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동시에 많은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으며 한정된 주파수로도 시스템 용량을 증설하는 효과를 낸다.

KT는 "지금까지 전체대비 50% 수준이었던 인천공항 내 MIMO 설비를 100% 구축했으며, 기지국 장비 50여 식을 추가하고 케이블을 55km가량 신규 포설하는 등 완벽한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획기적인 품질 개선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인천국제공항 전체 이용객 수는 전년대비 6.4% 증가했고 KT로밍센터를 이용하는 고객 수도 지난해 기준 100만명 수준으로 이용자 수가 매년 30% 이상 증가하는 추세다. 때문에 더 빠르고 안정적인 광대역 LTE-A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커졌고, 또 다가오는 5~6월 연휴기간 많은 관광객들의 입출국이 예상되고 국내를 찾는 해외 관광객들 역시 LTE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가능성이 높아 사전에 시설 투자를 진행했다는 것이다.
KT는 "지금까지는 공항 자체 임대시설인 동축케이블의 노후화와 불완전한 MIMO 방식으로 인해 고객 체감 품질이 저하되고, 동축케이블의 특성상 실내 안테나 증설이 곤란해 고객 불만에 대한 신속한 대처가 어려웠다"면서 "이번 품질 개선 작업으로 KT 고객들은 기존 대비 2배 이상 빠른 최대 130Mbps의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가장 몰릴 경우에도 평균속도 75Mbps의 안정적인 LTE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