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노조 "근본적인 산재 예방대책 수립해야"

최종수정 2014.04.23 20:11 기사입력 2014.04.23 17: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현대중공업이 최근 잇따르는 안전 사고를 막기 위한 안전관리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노동계가 고용노동부의 특별감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금속노동조합과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23일 장하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용노동부가 현대중공업 소속 조선소를 특별 안전 감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연속적인 중대재해 발생에 참담함에 금할 수 없다"면서
"최대 주주인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 그룹차원의 근본적인 산재사망 중대재해 예방 근본대책을 수립 발표하고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현대중공업 관계자 측은 “사고로 희생되신 고인과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사고위험경보제와 특별진단팀을 새로 도입하고, 작업중지권 활성화, 안전수칙 위반자 처벌 강화 등 사고예방을 위한 특별대책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는 지난 21일 건조중인 LPG 선박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이로 인해 직원 2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당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해당선박 이외에 건조중인 LPG 선박 4척에 대해서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는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 등과 진행한 합동 현장감식 결과 추가 작업중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한 데 따른 것이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