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한 지하철 하부에서 그을림…승객 20여명 대피

최종수정 2014.04.16 11:25 기사입력 2014.04.16 11: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

광주지역 한 지하철역 전동차에서 그을림이 발생, 승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6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광주광역시 광산구 도산 지하철역에서 전동차 하부에서 그을림이 발생했다.

이 그을림을 본 지하철 역 직원이 소방서에 신고했고 전동차에 타고 있던 승객 2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 전동차는 광산구 평동역에서 동구 소태역으로 가던 중이었으며 평동역에서 도산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과 경찰은 10여분 뒤 진화를 마무리했으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이 전동차는 광주도시철도공사 옥동차량기지로 옮겨졌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