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원순-문재인, 하필 이시점에 만난 이유는?

최종수정 2014.04.13 10:55 기사입력 2014.04.13 10:48

댓글쓰기

12일 오후 만나 한양도성 둘레길 함께 걸어...박 시장 지방선거 지원 요청에 문도 화답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함께 장충체육관부터 백범광장까지 이어지는 한양도성 등산로를 산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함께 장충체육관부터 백범광장까지 이어지는 한양도성 등산로를 산책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주말인 12일 6·4 지방선거를 50여일 앞두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을 만나 도움을 청했다. 본격적인 선거 국면 돌입을 앞두고 새누리당내 후보 경선의 여파와 저조한 당 지지율 등으로 안정적 우세에서 박빙 우세로 판세가 불리해지고 있던 상황이었다. 박 시장으로선 향후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앞서 지지 세력의 기반부터 다져 놓기 위한 포석을 놓은 만남이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문 의원과 함께 장충체육관부터 백범광장까지 이어지는 한양도성 등산로를 산책했다. 당초 지인들과 함께 오래전부터 '한양도성 둘레길을 한번 같이 가보자'고 약속해 이뤄진 자리라는 설명이었지만, 시기가 절묘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문 의원의 지지를 적극 요청했다. 그는 “문 의원이 함께 해주니까 너무 든든하고 문의원의 팬이 저를 지지해준다면 (재선은) 따논 당상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사실 지금은 여러 측면에서 만만치 않은 선거다. 서울시가 가장 중요한 지역이니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문 의원도 여기에 적극 호응했다. 문 의원은 박 시장의 지원 요청에 대해 “정몽준, 김황식 후보가 언론으로부터 활발한 조명을 받고 있는 것에 비해 박시장은 상대적으로 가려져 있다"며 "박 시장의 가장 큰 업적은 복지는 늘리고 부채는 줄인 것으로 저희 새정치민주연합이 구상하고 목표하고 있는 지방자치의 모델"이라고 말했다. 간접적으로 적극 지원 의사를 표시한 것이다.

두 사람은 또 자치경찰제 등 지방분권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현재에는 방범·교통 등 중앙경찰이 모두 도맡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지방분권 및 자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시점”이라고 말했고, 문 의원은 이에 “일단 경찰 수사권을 독립시키는 것이 맞다/ 만약 경찰 기능이 비대해지면 자치경찰을 통해 균형을 잡는 것이 좋다”고 맞장구를 쳤다.

최근 서울시가 실시하고 있는 타요버스도 화제가 됐다. 남산 팔각정 근처에서 내려오는 도중 박 시장은 ‘타요버스 시장님’이라고 외치는 아이에게 웃어보이며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타요버스에 대해 소개했다. 박 시장은 “요즘 영국에 ‘꼬마기차 토마스’가 인기다”며 “서울시가 저작권을 가져와 지하철에 꾸며놓으면 영국인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시간여 동안의 산행을 마친 두 사람은 남산 근처 설렁탕집에서 오찬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도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지원 약속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철학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