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6·4 지방선거는 朴대통령 심판하는 선거"

최종수정 2014.04.11 09:18 기사입력 2014.04.11 09: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6·4지방선거 새정치민주연합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수락한 문재인 의원은 11일 "이번 지방선거의 목표는 박근혜 정권의 심각한 불통과 독선, 퇴행을 바로잡고 줄줄이 이어지고 있는 대선공약 파기를 심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장단 회의에 "위기에 빠진 민주주의를 구하고 대선 당시 약속한 경제민주화, 복지를 되살리는 것"이라고 지방선거의 의미를 부였다. 그는 "(이번 선거의 목표는)궁극적으로는 새정치민주연합을 전국 정당, 수권정당으로 키워가는 것"이라며 "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문 의원 외에도 안철수·김한길 두 공동대표와 김두관 전 경남지사, 손학규 상임고문, 정동영 상임고문, 정세균 의원 등이 위원장으로 중앙선거대책위원장단을 맡아 선거를 치르기로 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